• 처음으로
  • 로그인
  • 문의하기
  • eBook
  • 신간 이북
  • 콘텐츠보관함
  • FAQ
  • 도움말
  • 독자서평
  • FAQ
  • Q&A
  • 도움말
  • 도서관
홈 > book > 역사
[역사] 아하 그렇군, 뜻밖의 조선 역사
이정근 | 책보세 | 2013-03-30 | 공급 : (주)북큐브네트웍스 (2014-04-18)



제작형태 : epub
대출현황 : 대출:0, 예약:0, 보유수량:2
지원기기 :
듣기기능(TTS)지원(모바일에서만 이용 가능)
책이 열리지 않으세요? 리더 수동설치

아하 그렇군, 뜻밖의 조선 역사 (xml)

아하 그렇군, 뜻밖의 조선 역사 (image)

아하 그렇군, 뜻밖의 조선 역사 (epub)
  • 우리가 흔히 말하는 ‘역사’는 거창한 것만도 아니고 굳이 멀리서 찾을 것도 없다. 조금만 주의 깊게 둘러보면 역사는 우리 일상생활 공간 곳곳에 널려 있고, 조금만 깊이 들여다보면 우리 삶의 흔적 하나하나가 역사 아닌 것이 없다. 그런 역사도 모르거나 관심을 두지 않으면 그저 하나의 풍경으로만 스쳐 보내게 마련이다. 그러나 찬찬히 들여다보면 발끝에 차이는 깨진 기왓장 하나에도 수백 년 세월이 흐르고, 외딴집 문설주 하나에도 오만 사연이 깃들어 있음을 알 수 있다. 이 책은 저자가 발로 쓴 역사 에세이다. 주로 서울?경기 일원에 소재한 역사 유적을 답사했으며, 조선시대 역사를 다뤘다. 요즘은 웬만하면 하나씩 가지고 있는 디지털카메라를 들고 가서 유적?유물 사진을 손수 찍었다. 주제별로 3부(사랑의 역사, 정치의 역사, 뜻밖의 역사)로 나누어 편집했으며, 각 꼭지마다 저자가 손수 찍은 역사 현장 사진을 곁들여 사실감과 흥미를 한층 살렸다.





    미처 몰랐던 줄밖의 역사를 읽는 재미



    우리 곁에 가까이 있는데도 무심코 지나치고 말 역사 유적에 얽힌 얘기를 엄밀하게 고증된 문헌을 바탕으로 간명하게 풀어내고 있다. 또 우리가 미처 알지 못했거나 잘못 알고 있기 쉬운 ‘뜻밖의 역사’를 찾아가는 여정은 자못 흥미롭다.

    제1부 ‘사로잡힌 영혼, 그 은밀한 사랑의 역사’에서는 조선시대 ‘대표적’ 여인들의 삶과 사랑 이야기를 ‘치마끈을 풀듯’ 은근하게 풀어낸다. 혜원의 그림을 통해 조선시대 남녀의 애정행각을 들여다보고, 임금을 둘러싼 궁중 여인들의 사랑싸움과 애환을 풀어낸다.

    남성 중심의 양반사회를 조롱한 황진이의 사랑, 드라마처럼 극적으로 펼쳐지는 양녕대군의 사랑 이야기는 압권이다.

    제2부 ‘생사를 건 암투, 그 슬픈 정치의 역사’에서는 정치의 속성을 적나라하게 드러내 보이고, 암투 과정을 드라마틱하게 풀어내고 있다. ‘상갓집의 개’ 흥선대원군에게 불의의 일격을 당한 안동 김씨 권문, 무지렁이 농사꾼 강화도령이 임금이 된 사연, 왕의 형님으로 살아가야 하는 대군들의 애환, 반정과 좌절당한 개혁 그리고 새 왕조 건설 과정에 얽힌 비사가 펼쳐진다.

    제3부에서는 부제목 그대로 ‘놀라운 뜻밖의 역사’를 ‘아하, 그렇군’ 하고 무릎을 치도록 풀어내고 있다. 왕릉에 얽힌 복잡한 정치적 함의, 원조 한류 스타 추사와 청계천에서 만나는 정조 임금 이야기 등이 펼쳐진다.

    이 책은 한마디로 발로 쓴 역사 에세이, 사진과 함께 읽는 살아있는 역사 산책서이다.


  • 여는 글



    제1부 사로잡힌 영혼 그 은밀한 사랑의 역사

    조선시대 연인들의 데이트 풍경 / ‘젖’과 ‘유방’ 사이에 숨어 있는 혜원 / 조선 최대의 섹스 스캔들

    대관령 주막집 여인의 유혹 / 임금님의 첫날밤, “불을 꺼주세요” / 영광의 길 떠났던 세종의 장인

    청심과 반박, 600년 원한 / 조선시대 로데오 거리 / 한강의 삼배탕 ‘띵, 꿀맛이야’

    여자가 여자를 사랑하면 안 되나요 / 감동(甘同)에 감동(感動)먹은 한량들 / 여자의 미모는 자산이다, 인수대비 아버지

    임금님의 첫사랑, 붉은 치마를 흔들던 여인 / 노비는 아비도 건드리고 자식도 집적거렸다

    창덕궁 후원의 음기와 숙정문 음기의 대결 / 동양 삼국을 열광시킨 허난설헌 / 황진이가 한눈에 반한 남자

    조선시대 오렌지족의 꽃놀이 / 자유를 위해 권좌를 버린 왕세자의 사랑

    양녕대군에게 묻다 “왜 왕위를 버렸나?” / 궁에서 퇴출된 여인들의 유배지



    제2부 생사를 건 암투 그 슬픈 정치의 역사

    한양 천도에 얽힌 비밀 / 경복궁이 자금성을 모방했다고? / 불교를 부패의 원흉으로 몰아 척결하라

    무학대사 죽이기 / 청권사에 가면 왕자가 있다 / 치마폭에 휩싸인 임금님 / 연산은 과연 폭군만이었을까

    전하, 어우동을 어떻게 아셨습니까? / 개혁을 좌절시킨 한밤의 쿠데타 / 유배 길에 오른 개혁정치의 꿈

    중종을 위한 변명 / 정조의 화성 행차 / 임금의 비밀편지 / 도령님, 도령님, 강화도령님

    긴 겨울 끝에 찾아온 운현궁의 봄



    제3부 아하, 그렇군 그 놀라운 뜻밖의 역사

    대마도를 정벌하라 / 정도전과 경복궁 / 호랑이보다 통행세에 울고 넘던 무악재 / 나라님 가시는 길, 불 밝혀 드리오리다

    청계천에 가면 정조대왕을 만날 수 있다 / 전제군주도 못하는 일, 왕릉 만들기 / 절집인가 성당인가

    원조 한류 스타, 추사 김정희 / 영영 돌아올 수 없는 다리 영도교 / 이름 없는 묘에서 왕후릉으로

    청령포의 한 / 한국 경제의 얼굴이 된 어머니와 아들 / 천기를 누설하겠소이다 / 햇살이 부끄러운 궁중의 속살

    무덤을 헐어내어 만든 광통교, 셋방살이 하는 수표교 / 오간수교에는 오간수문이 없다

    서울에서 가장 오래된 다리는 / 보물을 밟아보는 행운을 주는 다리 / 국보와 보물은 어떻게 다른가

    세종의 ‘종’과 영조의 ‘조’는 어떻게 다른가 / 조선시대 가장 용렬한 임금은 누구일까

    조선인 포로는 부르는 게 값이었다 / 홍제천에서 목욕하고 들어오라 / 환향녀가 한강으로 간 까닭은

    세세년년 뼛속까지 사대하자 / 조선 최초의 여성 CEO / 애기릉의 슬픈 전설 / 조일전쟁과 한국전쟁

    우리에게 민족과 국민은 어떤 의미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