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처음으로
  • 로그인
  • 문의하기
  • eBook
  • 신간 이북
  • 콘텐츠보관함
  • FAQ
  • 도움말
  • 독자서평
  • FAQ
  • Q&A
  • 도움말
  • 도서관
홈 > book > 검색
[에세이/산문] 양식당 오가와
오가와 이토 | 위즈덤하우스 | 2020-03-27 | 공급 : (주)북큐브네트웍스 (2021-02-17)



제작형태 : epub
대출현황 : 대출:0, 예약:0, 보유수량:2
지원기기 :
듣기기능(TTS)지원(모바일에서만 이용 가능)
책이 열리지 않으세요? 리더 수동설치
  • “들려줄게요, 당신이 미처 발견하지 못한 보통날의 기적” 마음에 온기를 전하는 소설가, 오가와 이토가 매일 부지런히 쓰고, 만들고, 여행하는 이유 『츠바키 문구점』, 『반짝반짝 공화국』 등 섬세하고 따뜻한 시선으로 사람들의 마음을 위로해온 소설가, 오가와 이토의 신작 에세이집이 위즈덤하우스에서 출간되었다. 이 책은 『츠바키 문구점』을 집필하던 당시 기록한 1년간의 일기로, 소박하고 단정한 그녀의 라이프 스타일과 남다른 인생 철학이 고스란히 배어 있다. 그녀는 매해 반년쯤 독일에 체류하는데, 독일과 일본 두 나라에서의 생활양식과 문화, 사람들을 비교하는 이야기도 이 책의 흥미로운 감상 포인트 중 하나다. 오가와 이토의 작품들에는 공통점이 하나 있다. ‘누군가를 위한 행위’와 연관된 소재가 빠짐없이 등장한다는 것. 대표적인 것이 ‘요리’와 ‘편지’다. 『츠바키 문구점』, 『반짝반짝 공화국』 속 주인공은 누군가에게 마음을 전하는 편지를 대필하고, 『달팽이 식당』 속 주인공은 오직 한 테이블의 손님만을 위한 요리를 한다. 척박한 세상에서도 주변 사람의 마음을 먼저 배려하는 선한 움직임을 아름답게 포착한 이야기 덕에, 많은 독자가 그녀의 소설에서 쉬 가시지 않는 온기를 선물받는다. 이 책 『양식당 오가와』를 읽어보면 그 작품들에 담긴 온기의 실체를 알게 된다. 『츠바키 문구점』의 편지 대필자 포포도, 『달팽이 식당』의 식당 주인 링고도 모두 그녀, 오가와 이토의 다른 얼굴이었음을 눈치채고 미소 짓게 될 것이다. 사십 대 후반의 오가와 이토는 소녀보다 더 소녀 같은 감성으로 하루하루를 꾸려나간다. 사랑하는 유리네(작가가 키우는 강아지 이름)가 바사삭거리며 간식 씹는 소리가 좋아 자꾸만 간식을 주고 싶어 하고, 팬들에게 그럴듯한 사인을 해주고 싶어 손글씨 연습을 하고, 감사한 마음이나 진지한 이야기를 전할 때면 이메일 대신 전용 만년필로 정성 들여 손편지를 쓴다. 매일 쉬지 않고 부지런히 움직이는 그녀의 하루하루엔, 자신의 작품들과 꼭 닮은 온기가 차곡차곡 쌓여 있다.

  • ??? 저자 소개 오가와 이토(小川?) 1973년 야마가타현 출생. 1999년 『밀장과 카레』를 발표하면서 소설가로 데뷔했다. 2008년 출간한 첫 장편소설 『달팽이 식당』은 스테디셀러로 오랫동안 사랑받다가 영화화되었고, 『츠바키 문구점』은 일본 NHK 드라마로 재탄생했다. 그 밖에 『반짝반짝 공화국』, 『마리카의 장갑』, 『따뜻함을 드세요』, 『바나나 빛 행복』, 『이 슬픔이 슬픈 채로 끝나지 않기를』 등, 섬세한 시선으로 사람들을 따뜻하게 위로하고 치유하는 작품을 꾸준히 선보이며 일본의 대표적인 여성 작가로 자리매김했다. ??? 옮긴이 소개 권남희 일본 문학 전문 번역가. 지은 책으로 『번역에 살고죽고』, 『귀찮지만 행복해 볼까』, 옮긴 책으로 오가와 이토의 『츠바키 문구점』, 『반짝반짝 공화국』, 『달팽이 식당』, 『따뜻함을 드세요』, 『트리 하우스』, 『바나나 빛 행복』, 가쿠다 미쓰요의 『종이달』, 마스다 미리의 『여전히 두근거리는 중』, 미우라 시온의 『배를 엮다』, 무레 요코의 『카모메 식당』, 온다 리쿠의 『밤의 피크닉』 등이 있다.

  • 새해 첫 해돋이 ? 1월 4일 유리네와 유리네 ? 1월 8일 히아신스 ? 1월 16일 손글씨 연습 ? 1월 26일 입춘대길 ? 2월 4일 할머니의 오동나무장 ? 2월 11일 벌써 5년 ? 2월 22일 사람 냄새가 나는 기획서 ? 2월 26일 대만앓이 ? 3월 3일 인간이 만들지 않은 것 ? 3월 14일 봄의 색깔 ? 3월 17일 간식 먹을래? ? 3월 24일 봄샤부 ? 3월 27일 명함 만들기 ? 4월 2일 그래서 더 행복해졌나요? ? 4월 5일 개가 이어주는 만남 ? 4월 10일 카레요일 ? 4월 14일 편지를 쓰는 시간 ? 4월 17일 가마쿠라 사람들 ? 4월 28일 만들고, 만들고, 먹고, 만들고 ? 5월 6일 맥주가 맛있는 계절 ? 5월 20일 닦고, 닦고, 닦고, 닦고 ? 5월 31일 북토크 ? 6월 6일 올해 여름은 ? 6월 14일 베를린에서의 첫 아침 ? 6월 17일 초록이 있는 것만으로 ? 6월 19일 나의 조국 ? 6월 27일 라트비아 하지축제 ? 7월 1일 유리네의 근황 ? 7월 2일 카르나 씨 ? 7월 4일 메이드 인 라트비아 ? 7월 10일 물물교환 ? 7월 15일 출장 애견 미용사 ? 7월 19일 미술관 ? 7월 24일 정의감 ? 8월 2일 개에게 다정한 도시 ? 8월 9일 모리에르 씨의 작품 ? 8월 15일 라흐마니노프의 저녁 ? 8월 22일 언어장벽 ? 9월 1일 그래도 베를린이 좋아요? ? 9월 5일 석 달 만의 도쿄 ? 9월 10일 부부판도라 ? 9월 19일 일요일은 스키야키 ? 10월 2일 밤밥 ? 10월 10일 돌아온 히틀러 ? 10월 26일 냄비의 역습 ? 10월 27일 동짓달 ? 11월 2일 기억 용량 ? 11월 5일 밀라노 문학제 ? 11월 24일 아빠라는 사람들은 ? 11월 29일 양식당 오가와 ? 12월 9일 글을 쓴다는 것 ? 12월 19일 꽃다발을 너에게 ? 12월 29일 옮긴이의 글 ? 오가와 이토 씨를 만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