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처음으로
  • 로그인
  • 문의하기
  • eBook
  • 신간 이북
  • 콘텐츠보관함
  • FAQ
  • 도움말
  • 독자서평
  • FAQ
  • Q&A
  • 도움말
  • 도서관
홈 > book > 역사
[역사] 이이화 한국사이야기 11 - 조선과 일본의 7년전쟁
이이화 | 한길사 | 2003-10-01 | 공급 : (주)북토피아 (2003-10-01)



제작형태 : xml
대출현황 : 대출:0, 예약:0, 보유수량:5
지원기기 :
책이 열리지 않으세요? 리더 수동설치
  • 조일전쟁(임진왜란)으로 시련을 맞는 조선의 역사를 다룬 책. 한길사에서 일반인들이 접하기 쉬운 한국사를 낸다는 기획으로 내놓은 24권의 대작 중의 한 권이다. 40년 이상을 한국사 연구에 몸담으면서 민족사·생활사·민중사의 복원에 힘써왔던 이이화가 한국사의 장구한 역사에 담겨 있는 풍요롭고 깊이 있는 내용을 전하기 위해 집필을 맡았다. 만주에서는 누루하치의 후금이 심상치 않은 정세를 만들었고 일본에서는 토요토미 히데요시가 혼란기의 일본을 평정하던 상황에서 조선의 정치는 붕당 정치로 흔들리고 있었다. 군인의 수는 줄고 민심은 술렁였다. 만반의 준비를 갖춘 일본은 침략 전쟁을 일으켰고 한반도에 상륙하자마자 파죽지세로 평양까지 진출했다. 명나라가 원군을 파병함으로써 전쟁은 국제전이 되었고 일본은 패퇴했다. 노량해전을 끝으로 일본은 완전히 패퇴했지만 황폐화된 조선을 재건해야 하는 지배 세력은 민중의 저항에 도전을 받아야 했다. 24권에 이르는 방대한 서술을 위해 저자는 국내외의 많은 자료를 엄밀히 비교·검토하는 한편, 국내외 주요 유적뿐 아니라 만주 지역의 고구려와 발해 유적을 몸소 답사함으로써 역사에 현장감을 부여하는 데 역점을 두었다. 이 책에는 저자에 의해 섭렵되고 정리된 풍부한 양의 자료가 알기 쉽고 간결한 언어로 살아난다.

  • 저자는 1937년 대구에서 유학자인 야산 이달 선생의 넷째아들로 태어났다. 어린시절 부친을 따라 대둔산에 들어가 한문공부를 했으며, 청년기에는 동아일보사·민족문화추진회·서울대 규장각 등에서 근무하며 한국학 연구에 전념했다. 이때는 민족사·생활사·민중사를 복원하는 데 열정을 쏟았으며, 오늘의 관점에서 역사인물을 재평가하는 인물연구에 주력함으로써 일반인들이 우리 역사를 재미있고 친근하게 볼 수 있도록 하는 등 일찍이 역사대중화를 위해 노력했다.

    1990년대 이후에는 역사문제연구소장·'역사비평'편집인으로 활동하면서 한국 근현대사 연구에 힘을 기울였으며, 특히 '동학농민전쟁 100주년 사업'을 주도하여 이를 학문적으로 재평가하고, 대중적으로 알리는 데 크게 공헌했다.

    다른 저서로「동학농민전쟁 인물열전」「이야기 인물한국사」「조선후기 정치사상과 사회변동」「역사와 민중」「허균」「역사인물이야기」「역사풍속기행」등 다수가 있다.

  • 제1부 싸움, 난리, 전쟁 1 이익이 하나이고 사람이 넷이면 네 당으로 갈라져 2 군인은 도망치고 창고는 비어 3 동북아시아 정세, 내일을 알 수 없다 4 혼미한 명나라, 전국 통일을 마무리한 일본 5 조선과 일본의 팽팽한 줄다리기 6 전쟁은 이제 막다른 골목으로 제2부 침략군, 부산에서 서울로 평양으로 한걸음에 내달아 1 일본 최초의 대륙 침략전쟁 2 서울을 향해 진격 또 진격 3 임금이 서울을 버리고 떠나면 4 북쪽으로 점점 올라가는 방어선 5 반격전을 펼쳐라 6 승리와 폐배의 갈림길 제3부 침략군, 평양에서 서울로 부산으로 쫓겨가 1 우리 땅 우리 의병의 손으로 지키겠다 2 명나라의 출병과 이어지는 승리 3 서울은 되찾고 진주성은 잃고 4 일본군의 철수와 민중의 저항 제4부 7년전쟁 이윽고 막을 내리다 1 속임수로 진행된 강화 교섭 2 2차 침입과 사국의 총력전 3 왜교성과 노량의 마지막 전투 4 국가 재정의 궁핍과 극심한 사회변동 찾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