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처음으로
  • 로그인
  • 문의하기
  • eBook
  • 신간 이북
  • 콘텐츠보관함
  • FAQ
  • 도움말
  • 독자서평
  • FAQ
  • Q&A
  • 도움말
  • 도서관
홈 > book > 인문
[인문] 서가에 꽂힌 책
헨리 페트로스키 | 지호출판사 | 2001-02-28 | 공급 : (주)북토피아 (2003-10-01)



제작형태 : xml
대출현황 : 대출:0, 예약:0, 보유수량:5
지원기기 :
책이 열리지 않으세요? 리더 수동설치
  • 책을 말하는 책! 이 책은 책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를 사색하는 책에 관한 책이다. 하지만 저자는 책꽂이와 책에 관한 엉뚱한 물음을 통해 그 사색의 출발에 선다.'왜 책꽂이는 수평으로 놓여 있고, 책들은 항상 수직으로 서 있는 것일까.' 저자는 미국의 대학·공립도서관과 중세 희귀본을 소장한 영국의 도서관을 샅샅이 훑으면서 현재 우리가 책을 꽂는 방식은 수천년에 걸쳐 서서히 진화한 결과임을 밝혀낸다. 책이 네모라는 형태를 가지게 된 데에는 책꽂이라는 동반자가 있었기에 가능했다. 저자는 고대의 두루마리가 코덱스가 되고, 코덱스가 현재의 책이 되는 과정을 이야기하면서 책이 귀하던 시대로 되돌아간다. 중세의 수도원에서는 책을 보호하기 위해 독서대에 사슬로 묶어 놓았다. 구텐베르크의 인쇄술이 책들을 이 사슬에서 풀어냈다. 지식은 다시 새로운 지식을 낳고 책은 다시 새로운 책을 탄생시켰다. 간단해진 복제술 덕분에 책은 넘쳐나게 되었고, 도서관들은 책의 분실을 걱정하기보다는 계속해서 밀려드는 책들을 수납할 공간 마련에 골치를 앓게 되었다. 끝없이 늘어나는 책들을 처리하기 위하여 반수가 넘는 책을 관외 대출로 서가의 부담을 덜어내기까지 했다. 그의 과거여행이 전하는 책의 원시적 모습은, 네모 모양에다 책등에 제목이 쓰인 책을 지극히 익숙한 것으로 여기는 독자들에겐 풍부한 삽화자료를 통해 색다른 신기함을 더해준다.

  • 헨리 페트로스키는 듀크 대학교 석좌교수로 '테크놀로지의 계관시인'이라는 찬사와 함께 '박식하고, 재치있고, 사려깊고, 읽기 쉬운' 베스트셀러 작가로 인정받는 인물이다. 국내에도 「포크는 왜 네 갈퀴를 달게 되었나」「연필」같은 일상생활의 사소한 물건들의 역사를 추적하는 그의 독특한 작품들이 소개되면서 많은 마니아 독자들이 생겨났다.

  • 서문 1장 보이지 않는 책꽂이 2장 두루마리에서 코덱스로 3장 중세의 도서관 4장 사슬에 묶인 책 5장 책장의 진화 6장 서재와 수집가들 7장 벽이라는 공간 8장 책과 서점의 미래 9장 서고의 공학 10장 책들의 묘지 11장 과거는 미래를 비추는 거울 옮기고 나서 부록 / 서가의 책 정리 참고도서 찾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