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처음으로
  • 로그인
  • 문의하기
  • eBook
  • 신간 이북
  • 콘텐츠보관함
  • FAQ
  • 도움말
  • 독자서평
  • FAQ
  • Q&A
  • 도움말
  • 도서관
홈 > book > 사회
[사회] 메이드인 아세안
김종찬 | 새로운사람들 | 2004-02-28 | 공급 : (주)북토피아 (2006-09-18)



제작형태 : xml
대출현황 : 대출:0, 예약:0, 보유수량:5
지원기기 :
책이 열리지 않으세요? 리더 수동설치
  • 안보와 경제의 새로운 시소게임. 그 중 한 면만 보면 국제관계의 진정한 모습을 파악할 수 없다. 우리 사회는 아직도 '동북아시대'라는 독선과 편견에 매몰되어 있다. 그러나 아시아의 중심은 아세안과 서남아시아로 옮겨가고 있다. '동북아 중심'이란 용어부터 미국의 '일극체제'에 편승하려는 강경 보수주의다. 동북아의 당사자격인 중국과 일본조차도 동북아에 큰 의미를 두지 않는다. 오직 한국의 지식인과 관료, 재계와 언론만이 '동북아 시대'란 말을 통해 자신의 주가를 올리고 치부의 수단으로 삼고 있다. 2010년까지 한국의 운명을 가름하는 중요변수가 될 수 있는 아세안의 부상. '메이드 인 아세안'이라는 경제 블록화와 안보 협력 간의 새로운 움직임이 가시화 되고 있는 이때, 세계 경제의 역동적인 물살 위에서 근시안의 안목으로 표류하고 있는 한국호의 앞날을 내다본다.

  • 정치·경제평론가이다. 불교신문 편집국장 논설위원이며 전 한국기자협회 편집국 차장, 전 'LA데일리타임즈' 서울 특파원, 불교방송 종합시사프로 '아침저널'진행, 전 한국정신문화원 연구원보였다. 저서로는「중국과 미국의 씨름」「황금낙하산」「테러경제」「경영 신화를 창조한 기업들」「삼청교육대 백서」「남북 교류, 속지 않고 읽는 법」「신문전쟁」「공익광고의 은밀한 폭력」「김대중 대 김정일의 경제냉전」「디지털경제의 블랙먼데이」「주식회사 한국의 머니게임」「불의 기록, 피의 기록, 죽음의 기록」「민중불교의 탐구」「국민윤리」「언론전쟁」「한국경제 침몰과 언론 조작」등 다수가 있다.

  • 서문 1장 아세안이 핵 강국 주무른다 2003년 10월의 물결 인공위성에서 레이저 무기로 환율전쟁의 실체 '탈동조화 전략' 의 명암 경제가 보수 진보 갈림의 잣대 제공 아세안의 변동 요인 경제안보의 등장 2장 자유무역과 경제안보의 충돌 무역이 안보를 결정한다 한국과 칠레의 방위산업 거래 아시아권 FTA 실상과 쟁점 아세안이냐, 아펙이냐 한국형 '탈동조화' 의 실험 '탈동조화' 와 이라크 파병의 은밀한 결합 3장 글로벌로니와 디커플링의 결합 아태주의자와 동아시아주의자의 대립 국제화론과 아태주의의 동맹 아세안이 아시아의 운명 좌우 글로벌로니, 허위 세계주의의 등장 북한 변수, 미국 강경 전략의 대두 북한경제와 6자회담 압박의 연결고리 탈북자 국적 두고 한.미간 갈등 일본의 아시아 단일통화 묘수 멕시코와 한국의 '동화 구조' 한국의 무기산업 집착 북한의 대응 전략, 브라질의 등장 4장 매콩 강의 새 역사 매콩 강이 아시아 무역 구조 바꾼다 '하노이 선언' 과 빈부 격차 해소 베트남과 중국의 상호 견제 '파간협정' 과 주변국의 구애 유럽과 남아시아도 아세안과 교역 확대 태국의 '경제전략협력' 과 법아세안' 결속 아시아로 집적되는 무기 각축장 국제경제 판도, 중국의 수입이 좌우 인도와 중국의 군사력 교호 5장 '제2 수에즈 운하' 장악 암투 아시아의 격동, FTA의 역할 변화 한국의 위장 진보와 관료의 강경 보수화 브라질의 자유무역 협상 대응책 자유무역과 무기 거래의 상관관계 네오콘의 중동 장악 시나리오 한국의 이스라엘 무기 구매 변경 내막 '요르단 왕정 전복' 시나리오 중국과 인동의 무기 경쟁 남아시아 경제협력의 실체 중앙아시아의 원유 경쟁 '아시아의 보고' 미얀마 인도 자동차산업의 실리주의 아시아 핵경쟁의 본질 6장 유럽과 아시아, 밀착의 미래 인도와 중국의 자동차시장 도전 자동차시장에서 유럽의 헤게모니 중국과 한국의 숙면적 갈등 한국의 무역순손실의 정체 아시아의 경제 충격들 무기 공급의 판도 변화 남아시아의 화해와 협력 '수출 호황 속 빈곤' 의 근원 자국 투자 우선주의로 복귀 국제협력의 갈림길, 아시아의 운명 에필로그 - 디커플링화 지배 이데올로기의 불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