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처음으로
  • 로그인
  • 문의하기
  • eBook
  • 신간 이북
  • 콘텐츠보관함
  • FAQ
  • 도움말
  • 독자서평
  • FAQ
  • Q&A
  • 도움말
  • 도서관
홈 > book > 사회
[사회] 병원이 병을 만든다
이반 일리히 | 미토 | 2004-02-23 | 공급 : (주)북토피아 (2006-09-18)



제작형태 : xml
대출현황 : 대출:0, 예약:0, 보유수량:5
지원기기 :
책이 열리지 않으세요? 리더 수동설치
  • 이반 일리히 전집 두 번째 권. 임상적 병원병, 사회적 병원병, 문화적 병원병이라는 세 가지 차원에서 산업적 서비스 제도의 구조적인 의미를 묻고 서양 문명을 첨예하게 비판한다. 과학기술 문명이 자기 파괴적인 성장과 진보가 의료 문제에 가장 체계적이고도 근원적으로 집약되어 있다는 것이다. 20세기 대표적 지성중의 한 명인 이반 일리히의 날카로운 통찰을 만날 수 있다.

  • (Ivan Illich)
    1926년 오스트리아의 비인에서 출생했다. 로마의 그레고리안 대학에서 신학과 철학을 공부했고, 찰스부르크 대학에서 역사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1951년 미국으로 건너가 뉴욕의 아일랜드-푸에르토리고 교구에서 보좌신부로 일했으며, 1956년부터 1960년까지 푸에르토리코의 가톨릭대학교 부총장을 지냈다. 하지만 가톨릭 사제로 있으면서 평범한 신자들만이 교회를 구원해 줄 것이라 믿으며 사제 확대정책에 반대한 것, 피임정책을 지지한 것 등 일련의 교회 정책에 반대한 것이 빌미가 되어 교황청과 마찰을 빚다가 1969년 사제직을 떠났다. 사제직을 떠난 후「학교 없는 사회」「병원이 병을 만든다」등 근대문명에 대한 비판적 글들을 쏟아 내기 시작했고, 서독의 캇셀대학과 괴팅엔대학에서 유럽 중세사를 강의하는 등 저술과 강의활동에 전념했다. 2002년 12월 2일 독일 브레멘 자택에서 향년 76세의 나이로 사망했다.

  • 역자 일러두기 책머리에 저자 서문 제1장 임상적 병원병 1. 현대 의료라는 유행병 제2장 사회적 병원병 2. 생활의 의료화 제3장 문화적 병원병 3. 고통의 말살 4. 질병의 창조와 제거 5. 죽음에 대한 죽음 제4장 건강의 정치학 6. 특수한 반생산성 7. 정치적 대응책 8. 건강의 회복 역자 해설